오레곤 산악회 창립 10주년 기념식

오레곤 산악회는 2009년 5월 30일 초대 김 정익 회장을 비롯한 몇몇 분이 Mt. Hood의 Bagby Hotsprings Campground에서의 발대식으로 부터 시작 되어, 올해로 10주년이 되었습니다.  그 후 대한 산악회 산하  미주 산악 연맹에 가맹 단체로 가입을 하고, 연방 정부에 Non-Profit Organization으로 등록하고, 빠짐 없이 매주 토요일 산행을 하면서 한인들의 건강한 이민 생활과 교류, 그리고 레져 활동에 한 몫을 담당 하고 있습니다. 

매년 미주 산악 연맹 주최 명산 순례 등반에 꾸준히 참석 해 오고 있고, 오레곤 및 워싱턴 주의 아름다운 산들을 매주 산행해 오고 있습니다. 또한 페루의 마추 픽츄 잉카 트레일을 비롯한 몇몇 해외 지역의 트레킹 코스도 시도 하고 있습니다.

6월 29일(토요일) 콜롬비아 강변의 Rooster Rocks State Park 에서 치뤄진 이번 10주년 기념식에는 그동안 같이 산행을 즐겼던 옛 선배들과 산악 동지들을 기념식에 초대를 하여 같이 축하하기로 해서, 초대 김 정익 회장을 비롯한 많은 선배들과 동료산악인 들이 참석 해 주셨습니다.  이번에 부득이 하게 참석을 못하신 분들과는 다음에 다시 만나는 기회를 갖기로 했습니다.

기념식은 개회 선언과 국민 의례에 이어 이 복진 회장의 기념사, 초대 김정익 회장과 황 기선 고문의 축사로 이어져, 모든 산악인의 단합을 염원하고 조국 대한 민국과 미국의 평화를 기원하는 만세 삼창으로 끝을 맺었고, 이어지는 연회를 통해서 모인 산악인들이 화기 애애한 분위기로 마무리를 맺었습니다.

오레곤 산악회가 바쁜 이민 생활에 꼭 필요한 마음의 여유를 주고, 심신의 활력과 건강을 증진 하는 건전한 레져 활동으로, 다음 세대 까지 계속 활동이 이어 지며 발전 하는 모임이 되기를 기대 합니다.


글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