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틀랜드, 미국내 최고의 커피 도시로 선정

10월 1일은 국제 커피의 날로 세계인들이 즐기는 대표 음료 중에 하나로 자리 잡은 커피에 대한 다양한 통계가 보고 되었다. 월렛 허브(Wallethub)의 연구에 따르면 포틀랜드가 미국 내 최고 커피의 도시로 뽑혔다. 이 연구는 각 도시의 커피숍 수와 품질 그리고 평균적인 한 잔의 비용 등을 기반으로 조사됐다.

미 공영 방송 PBS의 한 프로그램에서는 커피의 역사에 대해 “커피는 보스턴 차 사건 이후 미국에서 처음으로 인기를 끌게 되었으며 그 당시에는 애국심으로 여겨졌다.”고 언급했다. 또한 미국의 커피 대중화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1971년에 시작된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라고 평가했다.

전미 커피 협회(National Coffee Association)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62%가 매일 커피를 마시고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평균 하루 3잔을 마신다고 조사됐다.

커피 소비량은 2020년 1월 이후 8% 증가했으며, 이는 부분적으로 COVID-19 스트레스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 내 커피 도시는 포틀랜드 이외에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이 2위와 3위를 각각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