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원직 시애틀 총영사 초청, 한인단체장 간담회 및 이준성 장학금 및 김승리 장학금 전달식 개최

권원직 시애틀 총영사 초청, 한인단체장 간담회 및 이준성 장학금과 김승리 장학금 전달식이 지난 6월1일 오후 3시 오레곤 한인회관에서 개최됐다.

오레곤 한인회(회장 김헌수·이사장 음호영)가 주최한 이 행사에는 오레곤 한국명예영사인 그렉 콜드웰과 수잔(순금)콕스를 포함한 오레곤-밴쿠버 한인교회 연합회(회장 김대성 목사)와 오레곤 한국재단(OKF·이사장 유형진) 등 한인단체장을 포함한 한인사회 주요인사 60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바람직한 한미관계의 방향과 한미동맹의 중요성 △해외동포 이산가족 △남북한 문제 △ 한국어 등 한국학과 지원 △백신접종자들의 2주 격리면제 관련 △아시안 혐오범죄예방과 대응책 등 다양하고 폭넓은 주제로 약 1시간 반동안 유익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김인자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와 내빈소개에 이어 김헌수 한인회장의 환영사와 권원직 시애틀 총영사의 축사 및 그렉 콜드웰 오레곤 한국명예영사와 수잔 콕스 명예영사 및 한인회 임용근 고문의 축사로 이어졌다. 김 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발이 묶여 단체장 간담회를 미루어 오다가 총영사님 방문을 기회로 오늘 뜻깊은 자리를 갖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5개월 동안 한인들에게 16차례에 걸친 코로나 백신접종을 해주고 아시안혐오범죄 예방대응팀 발족과 장학생 선발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고 설명 하고 “한인단체가 협력하고 힘을 모아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자”고 당부했다. 축사에 나선 권 총영사는 “오레곤 한인사회를 빨리 방문하고 싶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방문이 늦어졌다고”고 말하고 “모범적인 한인사회를 이끌어가는 오레곤 한인회와 한인 회 임원들의 눈부신 활동과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1부 순서에서는 한인회 임원진들에 대한 제 2차 시애틀 총영사 표창장 수여식이 거행됐으며 하인수 수석부회장, 김송현, 클라라마이어, 김제니, 태희영, 김성윤 이사 등 6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 오레곤 한인회 제1회 장학생은 신재윤(Stanford), 강효정(University of Oregon), 송정현(PCC), 최다인(University of Cincinnati)양 등 4명이 선발되었으며 장학증서와 함께 각각 장학금 2,500달러가 전달되었다.

한인회 장학위원회 오정방 부위원장은 선발 경과 및 심사보고를 통해 “한인사회 미래를 이끌어갈 차세대 인재발굴과 육성을 위해 한인회가 유능한 2세들의 학비지원에 도움을 주고자 신설한 장학제도가 학생들과 동포사회의 큰 주목을 받았다”고 설명하고 “두차례의 심사 끝에 4명을 최종 선발하여 시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준성 장학기금을 출연한 고 이준성 한인회장의 아들인 이진씨와 이세진씨에게 오레곤한인회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한인회가 6.25참전국가유공자회에 후원금을 전달한 후 참전용사회는 그렉 콜드웰 명예영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1부 행사를 마치고 바이올린 연주자인 폴리와 티모시 형제가 ‘넬라판타지오’ 등 감미로운 축하연주로 행사장 분위기를 잔잔한 감동의 물결로 가득 채웠다. 한편,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2부 총영사 초청간담회에서는 한인 단체장들의 참석한 각계분야의 참석자들이 다양하고 심도 있는 질문들이 쏟아졌으며 답변에 나선 권 총영사는 솔직하고 논리정연한 답변으로 참석자들의 공감을 샀다.

권 총영사는 “대한민국은 굳건한 한미동맹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대외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하고 “미국과의 흔들림 없는 긴밀한 공조와 협력으로 민주주의의 가치를 함께 공유하면서 다자 외교노선을 추진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중적인 태도로 남북관계가 경색국면을 맞고 있으나 북한은 우리가 품어야 할 대상”임을 강조하고 “통일의 당위성에 이의제기가 없는 만큼 북핵위기를 둘러싼 쟁점들을 해소하고 국제사회와 소통하면서 통일작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를 무시할 수 만은 없음을 피력했다.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된 간담회는 무더운 날씨에도 아랑곳 없이 참석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권 총영사는 이날 단체장들과 상견례를 나누고 오레곤 한인회와 각 단체들과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다져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작년 11월 말 부임한 후 오레곤 방문이 처음인 권 총영사는 간담회 하루 전날인 5월 31일 메모리얼 데이 윌슨빌 6.25참전 기념공원을 방문해 기념탑에 헌화하고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한 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했다. 이날 일정으로 오레곤 항만청장 등 주 관계자들을 만난것으로 알려졌다. <오레곤 한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