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구매 10가지 사항

주택 구입의 시작?
첫 주택을 구입하는 구매자에게 구매 과정은 길고 복잡한 과정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주택 구입 과정에 대해 어느 정도의 사전 지식이 있으면 주택 구입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의 흐름을 이해하고, 개인 금융 정보를 수집하고, 주택 소유의 잠재적 장단점 따져보는 적절한 조사는 집 구매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요즈음에 인터넷에 아주 많은 정보들이 있을지라도 가장 중요한 것은 우선 자격있고 유능한 부동산 인과 자세한 상의를 하는 것이 먼저 아주 중요합니다.

집 구입 시 고려 사항
1) 구매자 마다 서로 다른 주택 구입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구매자들은 주택 가격, 모기지 금리, 주택의 재고를 포함하여 현재의 부동산 시장 상황을 고려하셔야 합니다. 또한 장기 투자의 가치를 생각 하고 구매와 임대의 장 단점을 비교 고려해야 합니다. 지역의 현재 임대 가격과 모기지 이자율은 어떻습니까? 임대료가 낮고 모기지가 높은 경우, 비싼 월 모기지 부담액을 피하기 위해 몇 년을 기다리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입니다.
2) 마음에 드는 집을 찾으셨습니까? 귀하는 그 집의 투자 가치를 알고 싶을 실 것입니다. 리 모델링 후 투자에 대한 잠재적인 수익을 알고 싶을 것입니다. 이것은 그 지역의 현재 주택 시장의 흐름에 반영됩니다. 지난 몇 년 동안의 주택 시장의 흐름을 살펴보십시오 – 주택 값이 상승 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하강 하고 있습니까? 일반적으로 주택 경기가 상승하는 경우 판매를 기다리는 것이 귀하에게 좋은 선택 입니다.
3)주택을 소유 함으로 오는 책임과 잠재적인 혜택을 비교하여 따져보셔야 합니다. 집을 구매 함으로 귀하는 많은 세금 혜택 받을 수 있지만, HOA 비용, 유지 보수 비용 등 또한 다른 부채가 생길 수 있습니다. 주택 구매 과정에서 드는 비용과 주택 구매 후 유지를 위해 드는 비용에 대한 충분한 재정적인 자원을 가지고 있는지 아니면 아직 재정적 준비를 위해 몇 년을 더 기다리는 것이 좋은지 고려하십시오.
예를들면 지난주에 필자가 필자가 리스팅한 집을 오픈하우스를 하는데 오신 한국분이 계셨읍니다. 바이어 손님과 남편은 일리노이 주에서 왔고 2008년 주택란 때문에 파산선교까지 한 손님이었읍니다. 집에 대한 설명과 구경을 하고 한참동안 주택경기와 매매에 대해서 대화를 나눈 다음에 제가 컨택이메일과 전화를 받고나서 혅재 시장에 있는 리스팅을 자동 이멜로 그 손님에게 보내 주었읍니다. 몇번을 보고나서는 답장이 왔는데 현재 집값이 너무 비싸서 1년동안은 기다려야 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하면서 미안하다는 이멜을 받았읍니다. 이 손님의 경우에는 지난 몇년 전에 주택 구입에 대한 아주 좋지 않은 기억과 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구택구입에 대한 신중한 결정을 하겠다는 결론입니다. 주택 구입은 long term investment이기 때문에 주택 구입의 계획을 세울때는 과연 내가 얼마나 어디서 안정된 직장이나 비지네스를 할 것인지가 우선이 되어야만이 적절한 때와 방법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것에 대한 최대한의 효과를 누릴수가 있읍니다. 필자도 또한 미국 주택경기와 경제의 up and down의 시기를 경험했기 때문에 항시 주택 구입은 신중을 기해야 하지만 집은 자녀교육, 직장, 환경, 비지네스, 나이등의 상황을 충분하게 고려해서 내가 살 주택을 구입한다는 후회없는 결정을 할 수가 있음을 누누히 강조합니다. 주택 구입은 비록 우리 인생의 있어서 가장 중요한 투자라고 생각을 할 때부터 우리가 주택을 잘 구입하는 시기와 가격인하 등을 경험할 때 큰 낭패를 보게됩니다. 필자는 강조하기를 주택구입을 투자롤 생각하지 말고 내가 살곳이 필요해서 구입한다는 사는 집 주택에 강한 신념과 믿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Home is where family lives and enjoys their lives while they are staying. 감사합니다.

사고팔때는 언제나
김삼수 부동산 503-810-8949


글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richgroupsamkim@comcast.net
ⓒ 김삼수 부동산 칼럼 문의: 503.810.8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