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다는데도 걱정돼요” 독감 주사 사망, 백신 무관…시민들 여전히 ‘불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람이 4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이 낮다고 결론 내리고 백신 접종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앞서 정부의 권고와 다르게 접종을 중단해 논란이 일었던 서울 영등포구도 사흘 만에 접종을 재개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같은 정부 권고에도 독감 백신 접종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이상 반응 신고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독감 접종 관련 사망 사례는 백신 자체의 문제가 아니며 접종을 이어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만62~69세 어르신 대상의 독감백신 무료접종을 시작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을 존중해 예정된 일정대로 만 62살부터 69살 어르신에 대한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잇단 사망자 발생에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 "(독감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은 그 부작용에 비해 접종의 이익이 훨씬 크다"며 접종에 계속 참여해줄 것을 권고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최근 독감백신 접종 후 48명(24일 기준)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23일부터 이틀간 예방 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열어 조사를 진행했다.

위원회는 사망자 사인을 검토한 결과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가 낮다고 판단,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 역시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지난해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후 일주일 이내에 사망한 노인은 전체 노인 접종자의 0.02%가량이며, 이들의 사인은 백신 접종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접종과 관계없는 기저질환(지병) 등으로 숨진 것이라는 게 질병청의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 예방접종 사업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사망사례들을 검토할 때 백신 재검정이나 국가예방접종사업을 중단을 고려할 단계는 아니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하에 동시유행 등 백신접종이 매우 중요한 해로 안전수칙을 강화하여 접종사업을 지속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부와 방역당국의 이같은 해명에도 여전히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한 회원은 게시판에 글을 올려 "정부에서는 독감 주사 맞아도 괜찮다는데 맞아도 될까"라면서 "4살, 10살 아이들이 있는데 올해는 그냥 안 맞을 생각이다. 불안해서 접종 못 하겠다. 그래서 이번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려고 한다"라고 토로했다.

다른 회원들의 상황 역시 다르지 않다. 이들은 "그래도 만의 하나라는 게 있는데 불안하다", "아직 아이한테는 못 맞히겠다", "더 확실한 결과가 나와야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겠다", "어떤 구에서는 (백신 접종을) 잠시 중단하라고 했다던데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2일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는 관내 의료기관들에 예방접종 보류를 권고한 바 있다. 이는 해당 구에 처음으로 백신 관련 사망자가 나오면서다. 이같은 지침에 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후 해당 보건소는 예방접종을 보류한 지 사흘 만에 관내 의료기관들에 접종을 재개토록 안내했다. 구는 25일 "질병청 공식 발표에 따라 '예방수칙을 준수한 안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지속할 것'을 안내드린다"는 내용을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알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 우려와 함께 아예 정부에서 당분간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백신과 사망원인 간 명확한 인과관계가 규명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독감 예방주사'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청원인은 "최근 독감예방 주사 맞은 국민의 사망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그래도 백신에 문제가 아니라고 계속 접종하겠다고 한다. 이런 경우는 사망원인이 무엇인지 정밀조사를 해서 백신 제조, 유통. 보관. 접종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를 조사 후에 조치를 취하는 게 우선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분간 예방접종을 금지하여 더 많은 인명 피해를 막아 주시고 백신 제조 유통 보관상 문제가 발생했다면 관련자는 법에 따라 엄정한 책임을 물어달라"라고 촉구했다.

관련해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23일까지 독감 백신을 맞은 1427만 명 중 1154명이 이상 반응을 신고했다. 유료접종이 306명, 무료접종이 848명으로 대부분은 알레르기(245건) 반응을 호소했고, 발열(204건)과 국소 반응(177건) 등도 뒤를 이었다.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했다는 신고는 같은 날 기준 48명(중증신고 후 사망한 2건 포함)이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면 오히려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수 있다며 접종을 당부했다.

이재갑 한림대학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망한 사례들이)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고 생각된다. 특정 백신과 연관됐거나 특정 병원에서 맞았을 때 문제가 됐다면 이미 중단을 했을 것"이라며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게 되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할 수 있고, 인플루엔자에 의한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률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와 어린이에 대한 접종은 필수라는 견해도 있다. 한국백신학회는 최근 입장문을 통해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이 우려돼 소아청소년과 고령자,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면역저하자의 독감 백신 접종은 지속해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https://noriter115.com https://www.noriter67.com

File Upload

Please upload one of the following file formats: jpg, png, jpeg

by 건강복지회
11/03/20 @10:17 pm
673
0
0
새글쓰기
목록
수정
지우기

댓글 0 댓글쓰기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판 용도와 맞지 않는 비방, 욕설이 포함된 글은 저희 사이트의 운영 방침에 따라 작성자의 의견없이 삭제 될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댓글변경

취소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판 용도와 맞지 않는 비방, 욕설이 포함된 글은 저희 사이트의 운영 방침에 따라 작성자의 의견없이 삭제 될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댓글쓰기

자유게시판 게시판에 최신 등록된 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NEW 12월 10일 오래곤 산악회 등반일정(Hamilton Mountain)
-
12/05/2210
[김삼수 부동산] 전문적인 지식으로 함께합니다.
-
11/30/221143
셀프 엔진오일 교환하기 슬퇴생활11/28/2267
안녕하세요 포틀랜드 술집 추천부탁드립니다.포틀랜드지렸다리11/25/22136
자동차 브레이크 홀드 (Brake Hold) 기능 알아보기슬퇴생활11/24/2264
제이엔 에이치 파이넨셜과 함께할 파트너 모집합니다.jacob11/22/2265
정원에 단감을 심어서 20년 매년 500개씩 수확 했습니다 그런데 금년에는 단 한개도 수확 하지 못했습니다 이유를 알고 계신분 해답을 알려주세요요 1AMTORY311/22/2282
스트레스와 담배연기 없는 행복한 땡스기빙_무료 니코틴 패치 제공ASQ 한인금연센터11/22/2285
2022월드컵, 금연도 골인!_무료 니코틴패치 제공ASQ 한인금연센터11/16/2255
항공권 구매 정보고현정11/16/22137
밥도둑 꼬들꼬들 무장아찌 만들기  슬퇴생활11/16/22100
PRD 솔루션 파트너 모집합니다.prdkoreahelp11/15/2281
연말 연시 가족 모임에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새우 튀김 ~~슬퇴생활11/11/2295
골프 동반자 찾아봅니다Stick11/04/22180
독감과 바이러스에서 가족 건강 지키기_금연과 건강ASQ 한인금연센터11/03/22125
첫서리 내리기 전에 해야할일슬퇴생활11/02/22116
거꾸로타는 난로 리뷰 / 도면 공개 합니다슬퇴생활10/29/22130
★1등 담배해외배송 KOBAPOST!★코바포스트10/27/2298
김장하기 좋은날 (배추 이야기1-10 The End ) 구경가기 —->슬퇴생활10/15/22126
텃밭 농사의 꽃 김장배추 수확 슬퇴생활10/13/22168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