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마켓 세일정보

[육아] 어린 딸이 자꾸 거짓말을 해요

아이들에게는 거짓말이 단순히 거짓말을 한다는 것보다는 상상성 거짓말과 사실 왜곡성
거짓말이 있다. 상상성 거짓말은 예를 들어 본인이 유치원에서 칭찬을 받고 싶다는 상상을
했는데 집에 와서는 실제로 칭찬을 받은 것처럼 부모에게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이러한 행동은
사실에 대한 인지 능력이 부족한 시기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나이가 들면서 현실에 대한 자각을
통해서 상상성 거짓말을 하는 태도가 줄어들게 된다.

대체로 4살 아이들이 상상성 거짓말을 많이 하게 되는 시기로 알려져 있다. 이 시기에 부모가
아이의 상상성 거짓말에 대해 자연스럽게 지도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이런 태도에 대해 지나치게 비난은 한다거나 압박하고 부정적인 지적을 계속하게 되면 아이는
또 다른 거짓말을 하게 될 가능성 높다. 그러므로 아이가 칭찬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한다면 “그래 칭찬을
받고 싶었구나 하지만 칭찬을 받지 못해도 괜찮아 “라고 아이의 내면의 마음을 다독여 주고 거짓말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일깨워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연구에 따르면 부모가 자녀를 훈육하게 되는 첫 번째 이유가 아이가 거짓말을 하게 되면서 부터라고 한다.
특히 아이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왜곡적인 거짓말은 흔하게 볼 수 있다.

아이가 왜곡적인 거짓말을 할 때 화를 내거나 감정이 폭발하는 것 같은 태도를 보이면 안된다. 아이가 거짓말을
해서 부모에게 틀켰다는 것은 벌써 심리적으로 부모에게 밀리고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그런데 거기에 부모가
화를 내거나 일방적인 몰아부치기 식으로 사과와 반성을 요구하게 되면 아이는 그냥 코너가 몰리게 되고 결국은
또 다른 거짓말을 하게 된다.

우선 아이가 거짓말을 하게 된 원인을 차분하게 파악해 보자. 부모의 관심과 인정을 원했던 것인지 아니면 순간적인
태도인지 혹은 아이의 숨겨진 심리적인 다른 부분이 있는지 우선 살펴보고 거짓말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문제인지도 살펴보자.

거짓말을 하게 된 원인과 과정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냈다면 거짓말은 나쁜거라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 시켜줘야 한다.
또한 무엇보다 생활 속에서 아이에게 부모가 거짓말을 하지않아야 하며 아이와 약속한 것이 있으면 분명히 지켜서
아이가 거짓말이 나쁘다는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