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 다음주부터 100도가 넘는 폭염

Attractive summer resort with vast ocean in 3d illustration

국립기상청(National Weather Service)은 포틀랜드에서는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된다고 전했다.

7월 말까지 고기압이 머물면서 오레곤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90도까지 올라가고, 일부 지역에 따라 100도까지도 기온이 상승 할 것으로 예보했다.

윌라멧 벨리와 콜롬비아 강 조지 지역에서는 90도 이상, 오레곤 서부 내륙의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100도에 가까운 기온을 최소 3일에서 최대 5일까지 기온이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상청은 “포틀랜드에서 가장 더운 날은 다음 주 수요일이나 목요일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기온은 약 105도까지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멀티노마 카운티 쿨링 센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