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틀랜드 지역의 평균 임대료 전년 대비 11.3% 증가

부동산 웹사이트 리얼터 닷컴에 따르면 포틀랜드 지역의 평균 임대료가 전년 대비 11.3% 증가했다.

리얼터 닷컴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 가장 큰 50개 대도시 지역의 임대료는 전년 대비 평균 17% 상승했으며 스튜디오 및 침실 2개 아파트의 임대료 증가율은 8개월 연속 두 자릿수에 도달했다.

대형 시장의 중간 호가는 현재 월 1,800달러를 넘어섰으며, 이는 2년 전 팬데믹이 시작되던 때보다 19% 증가한 수치이다.

포틀랜드 메트로 지역의 평균 임대료는 1,740달러로 전년 대비 11.3% 증가했으며 시애틀의 평균 임대료는 월 2,100달러 이상으로 전년 대비 17.5% 올랐다.

또한 미국에서 가장 비싼 임대료는 캘리포니아 및 산호세 지역으로 평균 임대료는 월 3,000달러 이상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