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 항공, 전 직원들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 요구하고 나서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알래스카 항공 그룹은 모든 직원이 COVID-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회사는 연방 계약자의 모든 직원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 명령 때문에 모든 직원에게 백신이 필요하다고 결정했다고 전했다.

알래스카 항공은 “우리 회사가 연방 정부를 위해 중요한 일을 하기 때문에 알래스카 항공, 호라이즌 에어 및 맥기 직원(알래스카 에어 그룹의 모든 구성원)이 다른 주요 미국내 항공사와 함께 연방 백신 의무 사항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룹은 성명에서 “전 지원의 백신 의무화에는 모든 직원과 함께 특정 계약자 및 공급업체가 포함되며 예방 접종을 받은 직원도 12월 1일까지 전체 예방 접종을 증명하면 200달러를 지급 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