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 한인교회-한인커뮤니티와 다양한 만남과 교류 필요…

오레곤 선교교회 주환준 담임목사는 “코로나19 역풍으로 교회와 신앙예배에 대한 고민과 도전이 닥쳐오고 있다.”라고 밝혔다.

주일마다 성도들을 만나고 설교하던 목회자들은 이제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으며 목회자들은 목회에 대한 고민과 새로운 도전에 대한 출구를 모색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40주년을 맞이한 오레곤 선교교회 담임목사인 주환준 목사(사진)는 “함께 기도하며 사랑의 실천을 통한 적극적 인내로 우리의 이웃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고 기도하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신학대학원(M. Div)을 거쳐 America Evangelical University(AEU) Ph. D 과정을 밟고 있는 주 목사는 젊고 비전 있는 목회자로 동포사회에 회자되고 있어 목회비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레곤-밴쿠버 한인교회연합회 회장을 역임하고 올해 연합회 부회장회을 맡고 있는 주 목사는 “이제 한인교회들이 한인커뮤니티와 다양한 만남과 교류를 통해 연결고리를 다시 이어가야 한다”고 지적하고 “교회는 더 이상 사회 속에 동떨어진 섬(isolated)으로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예수를 몰라 구원 받지 못한 영혼들이 내미는 손을 꼭 잡아주는 것이 교회의 본질이며 궁극적인 비전이다”고 설명한 그는 해외에 선교사를 파송하고 후원하고 있으며 우리의 이웃에게는 복음과 긍휼 구제사업을 통해 목회적 차원에서 조화로운 균형을 맞추어 나가면서 교회를 부흥시켜 나가고 있다.

캘리포니아와 뉴욕, 오레곤에서 이민교회를 직접 경험한 주 목사는 “지역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공통적으로 느끼는 어려움은 한인사회의 규모와 상관없이 믿지 않는 한인들과 교회와의 만남을 주선할 연결고리가 부재하다”고 지적한다.

한인 이민 초창기에는 교회를 중심으로 거의 모든 한인들이 모여서 자연스럽게 커뮤니티를 형성했지만 이제는 교회 중심이 아닌 다양한 형태의 커뮤니티 형성이 가능해졌다고 분석한 주 목사는 해를 거듭할수록 사역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한국교회가 예루살렘교회라면 이민교회는 디아스포라 초대교회다!”라고 설명한 그는 “예루살렘교회가 마더처치(Mother Church)로서의 역할과 자리매김이 있었기에 초대교회들도 어느 시점까지는 교회의 지도와 영향아래 성장할 수 있었다”고 진단했다.

또한 해군정보장교(중위)로 전역하여 애국심과 사명감 또한 남다른 것으로 알려진 주 목사는 “지역교회가 한인회 등 한인사회 기관들과 협력관계를 다져나가면서 한인사회 성장을 견인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교회가 성경적이면서 한인사회를 위해 무엇을 원하는지 진지하게 자문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오레곤 김헌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