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북한 코로나 백신 관련 해킹 시도

마이크로소프트(MS)는 블로그에서 “국가가 지원하는 러시아와 북한 해커들이 주요 제약회사와 백신 연구자들로부터
귀중한 자료를 훔치려는 시도를 포착했다.”라고 밝히며 “최근 몇 달간 대부분의 공격은 성공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7월 범죄 혐의를 발표하면서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해커들도 백신 제조업체를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해킹 대상은 캐나다, 프랑스, 인도, 한국,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최근 코로나-19 백신 치료법이나
연구에 직간접 관여하고 있는 연구소나 회사 등이라고 밝혔다.

MS는 지난 7월 영국 국립사이버안전센터가 해킹 시도의 배후로 러시아 군 요원 팬시 베어(Fancy Bear)로부터 국가 지원을
받는 해커 그룹 중 한 곳을 지목했으며 다른 두 명은 북한의 라자러스 그룹과 세리움이라고 부르는 그룹이라고 밝혔다.

해킹은 주로 백신을 개발 중인 회사나 관련된 사람들의 자격 증명을 도용하려는 시도와 세계 보건기구 대표를 사칭한
이메일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S 사장 브래드 스미스는 “각국이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의료 시설을 보호해야 한다.”라고 강력히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