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미 주요 언론, “바이든 승리에 가깝다”라고 언급

미국의 주요 언론은 5일 오전 현재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유리한 상황이라고 조심스럽게 보고 있다.

대선 개표가 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주요 경합주였던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 바이든 후보가 승리하면서 판세를 잡았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다른 대선과 달리 우편 투표가 많아 당선자 발표는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44분경 CNN 뉴스는 네바다 주의 클락 카운티의 소식을 전했다.

네바다 클락 카운티 선거 국 조 글로리아 씨는 “현재 5만 1천 개 정도의 우편 투표를 개봉해야 한다.”라고 밝히며 “빠르면 금요일 혹은 토요일 혹은 일요일까지도 개표 작업이 진행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조 바이든 후보는 선거인단 253명을 획득했으며 당선을 위한 270명의 선거인단 확보를 거의 눈앞에 두고 있다.

또한 언론은 네바다의 개표 결과가 바이든 후보 쪽에 유리한 것으로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