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2021년 7월 23일로 1년 연기 확정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 개최 시기를 두고 난항을 거듭하던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는 도쿄 올림픽을
2021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변인은 “도쿄올림픽은 2021년 7월 23일 개회식을 열고 8월 8일 폐막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IOC는 확진자가 세계적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취소와 연기 두 가지 안을 두고 난항을 거듭
했으나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1년 뒤로 연기한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한 이후에 새로운 올림픽 일정을 확정하고 공식
발표했다.

알려진 바로는 IOC는 봄과 여름, 두 가지 개최안을 놓고 33개 국제경기연맹과 논의했지만 결국 원래
개최 시기와 비슷하게 시기에 열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US 투데이에 따르면 바흐 IOC 위원장은 일본에서 벚꽃이 만개하고 날씨가 좋은 봄 개최를 계획했으나
5월인 봄에 올림픽이 열릴 경우 여러 종목의 프로리그 일정과 겹쳐져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들의 참가가
어렵고 올림픽에 대한 관심도 떨어질 수 있다는 의견을 수렴해 논의를 거듭한 이후 최종 7월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의 개최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각 종목의 국제기구들도 이에 맞춰 올림픽 예선 등의 일정을 재조정하게
되며 아울러 도쿄 패럴림픽은 2021년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