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에 들어서는 19층 나무 아파트

세계 최고층 목조 아파트, 독일 ‘빌트슈피체’ 2021년 준공

독일 함부르크 하펜시티에선 목조 아파트 ‘빌트슈피체’가 지어지는 중이다. 빌트슈피체는 19층, 
190가구로 구성된다. 2021년 준공 예정으로 이 아파트가 지어지면 ‘세계 최고층 목조 아파트
(주상복합 제외)’ 로 기록된다.

설계를 맡은 스토머머피앤파트너스는 “목재를 건축 자재로 사용하면 건강한 실내 환경을 만끽
할 수 있다”고 밝히며 “특히 목재의 뛰어난 습도조절 능력과 단열 성능 그리고 집에서 느껴지는 
따뜻함이 주거 환경으로 최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목재는 내진 성능이 뛰어나다. 고베에서 1995년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목조 주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손해를 봐 관심을 끌었다. 또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선 2011년 강진 이후 목조 건축물 
위주로 도시를 재건한 이유이기도 하다. 또한 최근에는 목재가 비나 화재에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하는 기술까지도 발전했다.

목재로 아파트를 건설하면 공사 기간도 대폭 단축할 수도 있다. 현장 시공 대신 사전 제작 중심으로 
건설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또한 상대적으로 조용하고 안전하게 지어지는 덕분에 안전사고는 크게 
줄어들며 나중에 건물을 헐게 되면 목재는 재활용도 가능하다.

건축 비용의 경우 아직은 목조 아파트가 철근콘크리트보다 다소 비싸다. 그러나 기술 개발이 고도화하고 
대량 생산 체제가 자리 잡으면 경제성에서도 철근콘크리트를 능가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장점 
덕분에 목조 아파트를 더 많이 짓고 있으며 캐나다 밴쿠버에서는 2017년 나무로 만든 18층짜리 기숙사가
들어섰다. 또한 오스트리아에선 24층짜리 목조 주상복합건물을 건설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