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스신 부동산

Beaverton 503-539-8744

김삼수 부동산

Portland 503-810-8949

오픈키 모기지

Lake Oswego 503-446-6577

ASA Oregon

Beaverton 503-888-5803

무릎 내 활막 줄기세포, ‘퇴행성 관절염’ 치료 효과 높인다!

휴람 네트워크와 제휴한 ‘강남 연세사랑병원’ … 활막 줄기세포 관절염 치료 연구결과 확인,

국제 ‘BBRC’ 학술지에 게재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무릎 내에 존재하는 줄기세포가 연골세포의 염증을 줄이고 성장을 도와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강남 연세사랑병원(병원장 고용곤)은 연골손상환자에게서 분리해낸 특정한 활막 유래 성체줄기세포를 이용해 연구한 결과, 활막 유래 줄기세포에서 연골세포의 성장을 증가시키는 인자가 분비되며 연골세포의 염증반응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연구진은 무릎관절 내에 있는 활막에서 활막 유래 줄기세포를 추출해 관절염을 앓고 있는 연골세포와 유사한 세포를 공동 배양, 활막 유래 줄기세포가 관절염 치료에 도움이 되는지를 연구했다. 그 결과, 염증반응 시 발생하는 물질들이 활막 유래 줄기세포에서 인슐린 성장 인자(IGF-1)가 많이 분비됨에 따라 염증 반응이 유도된 연골세포의 사멸이 억제되고 세포 증식이 점차 증가되는 것을 확인했다.

강남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퇴행성관절염 환자 무릎에 존재하는 활막 유래 줄기세포에서 인슐린 성장 인자(IGF-1)가 분비되면서 연골세포의 염증 반응을 감소시키고 세포증식이 증가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로 향후 관절염 환자에서 무릎 관절 내에 있는 활막 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해 연구하면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자원으로서 큰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퇴행성관절염은 한번 손상되면 자체 회복이 어려운 연골의 특성 때문에 손상이 적은 초·중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자기 관절을 오래 보존할 수 있다. 특히 연골을 회복시키고 자기관절을 보존하기 위한 치료방법으로 몸속 지방, 골수, 제대혈 등 성체줄기세포를 이용한 기초 및 임상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최근에는 무릎 관절 내에 있는 활막조직에서 추출한 활막 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다양한 연구를 이어가면서 관절염 치료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실제로 정상적인 사람의 무릎 관절 내에는 활막 유래 줄기세포가 존재하지 않으나 연골판파열이나 연골손상, 인대손상,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무릎 내에서 활막 유래 줄기세포를 추출할 수 있다. 활막 유래 줄기세포는 자신의 무릎 내에 존재하는 줄기세포로, 타 조직 중간엽 줄기세포에 비해 뛰어난 연골분화능력을 보이고, 적은 양의 조직에서 충분한 줄기세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징이 있어 퇴행성관절염 치료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인간 활액막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나이트로프루사이드나트륨의 자극에 의한 연골세포의 공동배양을 통한 염증반응 억제와 세포 증식률의 증가’를 주제로, 2014년 4월호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미국 의과학학술지 ‘BBRC’ 논문으로 게재된 바 있다.

중년층 무릎통증, 무조건 수술이 답? … 빠른 진단이 핵심

무릎 ‘퇴행성관절염’ 진단을 받으면 많은 사람들이 인공관절수술을 떠올리곤 한다. 이 치료법은 무릎관절 자체를 인공관절로 교체하는 수술로 오랜 역사를 갖는 만큼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다.

치료법이 발전하지 않았던 과거에는 퇴행성관절염 치료할 수 있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 약이나 주사로 통증을 참고 버티다가 질환 말기가 돼서야 인공관절수술을 실시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는 꼭 인공관절수술을 생각하지 않아도 될 만큼 다양한 치료법들이 발전하고 있다. 권오룡 강남 연세사랑 병원 원장은 “퇴행성관절염은 한 번 손상되면 자체 회복이 어려운 연골 특성상 치료가 어려웠던 게 사실”이라며 “최근 퇴행성관절염 초·중기에는 관절내시경, 연골재생술, 휜다리교정술 등으로 자기관절을 오래 보존하면서 퇴행성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많은 사람들이 ‘내시경’이라고 하면 위내시경이나 대장내시경을 떠올린다. 위내시경처럼 관절에도 내시경을 삽입해 관절 내부를 정확히 관찰할 수 있다.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으로도 병변을 정확히 확인하기 어려울 경우 8배 이상 확대 가능한 초소형카메라가 부착된 내시경을 관절 내부에 삽입하면 연골 상태, 인대 손상 여부, 뼈 마모 정도 등을 체크할 수 있다. 기존 치료법과 달리 5~10㎜만 절개한 뒤 수술하므로 환자 부담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

내시경으로 연골 상태를 확인하면서 손상된 부분을 다듬은 뒤 연골재생술을 병행하면 자기관전을 오래 보존할 수 있다. 이 치료법은 퇴행성관절염, 반월상연골판 손상, 십자인대파열, 골절 등 광범위한 관절질환에 적용 가능하다. 특히 무릎은 물론 어깨, 팔꿈치, 손목 부위 수술에도 활용할 수 있다.

강남 연세사랑병원 권오룡 원장은 “관절내시경 치료는 연골 손상을 직접 확인하면서 치료까지 가능해 초·중기 퇴행성관절염 치료에 효과적”이라며 “중년 이상이라면 평소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통증이 느껴지거나 무릎과 무릎 사이 간격이 벌어진 경우 가급적 빨리 병원을 찾아 진단 및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퇴행성 관절염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 및 휴람의 전반적인 서비스에 대한 그 외 자세한 내용 및 문의는 휴람 김 수남 해외의료사업팀장에게 (전화 070-4141-4040, 010-3469-4040 / 카카오 ID huramkorea / huram@huram.kr)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