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A Oregon

Beaverton 503-888-5803

김삼수 부동산

Portland 503-810-8949

오픈키 모기지

Lake Oswego 503-446-6577

조이스신 부동산

Beaverton 503-539-8744

‘미주한인사회 리더’ 김승리 전 오레곤한인회장 별세

-향년 76세…워싱턴ㆍ오레곤ㆍ캘리포니아서 사업 성공
-6월 건강한 모습으로 시애틀 지인들과 저녁 식사하기도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과 오레곤한인회장 등을 역임한 김승리씨가 11월 11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부산공업전문대학을 졸업한 뒤 지난 1971년 도미한 김씨는 1973년 노스웨스트 비즈니스 칼리지를 나와 시애틀과 포틀랜드,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건축, 금융, 호텔, 광산업에 종사했다.

오레곤한인상공회의소 회장 및 오레곤한인회장은 물론 16,17대 미주총연 부회장을 역임했고, 지난 2008년에는 제22대 미주총연 총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미주 한인총연회장에 당선되면서 총연 발전기금으로 100만 달러를 기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2017년 당시 더불어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미주위원장을 맡는 등 한국 선거 때마다 비례대표 등으로 이름이 거론됐으며 지난 2012년 제18대 한국대통령 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민주통합당의 재외선거대책 정책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되기도 했다.

현재 워싱턴 주와 오레곤 주에 자택을 갖고 있으며 랜드마크건설 대표를 맡아 워싱턴주 벨링햄, 오레곤, 캘리포니아 등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아들 스캇 김씨는 시애틀에 살다 현재는 오레곤 레이크 오스웨고에 옮겨 아버지 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씨는 지난 6월 시애틀을 찾아 건강한 모습으로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기도 해 그의 별세 소식에 많은 지인들이 슬픔과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유가족으로는 전 부인인 김순임씨와 아들 스캇 김씨, 딸 앤젤라 김씨 등이 있다. 고인은 생전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달라고 유언을 남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고인과 가깝게 지냈던 신윤식 전 오레곤한인회장은 “미주 한인사회에서 아까운 인물이 떠났다”고 충격과 슬픔을 전해왔다.

<기사: 오레곤한인회>